Untitled Document
2020. 09. 29 火
로그인 회원가입 스크랩 기사제보
   
시민기자방
 
청소년기자
 
전체기사
기독교
교계소식 종교칼럼/기고 오늘의말씀 가정예배 영상미션

Home > 미션 > 기독교 > 종교칼럼/기고
 
'이름값'
▲ 전주 완산교회 김동문 목사
알렉산더 대왕의 휘하에 알렉산더라는 망나니 졸병이 있었습니다. 이름이 대왕과 같은 영광을 얻었지만 그의 생활은 엉망이었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에게 손가락질을 당하고 늘 무시를 당했습니다. 이 소문이 대왕의 귀에 들어왔고, 화가 난 대왕이 어느 날 이 졸병을 찾아와 물었습니다. “자네가 알렉산더인가?” 졸병이 벌벌 떨면서 대답했습니다. “예, 대왕님. 제가 알렉산더입니다.” 이 때 알렉산더 대왕이 큰 소리로 명령했습니다. “네 이름을 당장 바꾸어라. 만약 바꾸기 싫다면 너의 생활을 바꾸라구!”

사람이 이 땅에서 아무리 좋은 이름을 가지고 산다 해도 그 이름값을 못하면 비난받기 마련입니다. 유명 메이커의 제품이 그 이름값을 못해도 비난받는데, 사람은 두말할 것이 없습니다. 이름은 ‘화평’인데 늘 싸우기만 하면 비난받습니다. ‘성실’이란 이름을 가지고 ‘불성실’하게 살아가면 조롱받기 쉽습니다. 좋은 이름을 가질수록 그 이름값을 해야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그리스도인’은 이름값을 톡톡히 하고 살아야 합니다. 이 이름이야말로 보통 이름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본래 ‘그리스도인’이라는 말은 이방인들이 안디옥 교인들에게 붙여준 이름입니다.

물론 그들은 이 이름을 좋은 의미로 부르지는 않았습니다. ‘그리스도인’이라는 별명은 ‘그리스도에게 미친 사람’, ‘그리스도밖에 모르는 사람’이라는 뜻으로, 조롱하기 위해서 불렀던 이름입니다. 그러나 안디옥 교인들은 이 별명을 즐겨 받았습니다. 그리고 이름 뜻대로 한 사람 한 사람이 그리스도에게 미쳐서 살았습니다. 앉아도 그리스도, 걸어가도 그리스도, 눈에도 그리스도, 입에도 그리스도, 가슴에도 그리스도, 손에도 그리스도, 삶 전체가 그리스도로 가득 찼습니다. 낮에는 그리스도를 위해 일하고, 밤에도 그리스도를 꿈꾸었습니다.

삶의 목적이 그리스도였고, 매순간 예수 그리스도를 존귀케 하기 위해서 살았습니다. 이러한 삶이 안디옥 시민들에게 큰 감동을 주었고, 후에는 그들도 “저 사람들이야말로 그리스도를 닮은 자들이야!” 하며 칭찬을 했던 것입니다.

오늘 이 자랑스러운 전통을 이어받은 자들이 바로 그리스도인들입니다. 그러므로 그리스도인이라는 말을 들을 때마다 성도는 긍지를 가져야 합니다. ‘그리스도의 사람’이 된 것에 대한 자부심을 가져야 합니다. 동시에 그 영광스러운 이름이 불려지는 만큼 그리스도인답게 살아가는 삶의 내용이 있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이름만 그리스도인일 뿐 세상 사람들의 조롱거리가 되는 것입니다.


소통뉴스 편집국 07-04-21 16:47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기사올림방
발행소 : 전라북도 익산시 부송동 1120번지 707동 302호(제일5차아파트 상가3층) 소통뉴스
TEL. 063)837-3773, 837-3445  FAX. 063)837-3883  사업자등록번호 : 403-81-42187   편집국이메일 : sotongnews@empal.com
(유)소통뉴스 발행인 : 이백순 편집인 : 공인배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전북 아 00009 등록년월일 : 2006년2월2일
Copyright (c) 2006 SOTONGNEWS.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