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2018. 12. 13 木
로그인 회원가입 스크랩 기사제보
   
시민기자방
 
청소년기자
 
전체기사
황등
    

Home > 지역소식 > 황등
 
호남의 유래와 황등호의 재조명-Ⅰ
▲ 시민 모두가 행복한 문화관광의 매력 넘치는 익산 만들기
 ☞ 청학 채수훈 교수.
우리나라의 8도(八道)를 구분하는 큰 지명은 대체적으로 영(嶺)과 호(湖)를 경계로 하여 불려졌다. 영의 경우 영동, 영서, 영남 및 관 여기에서의 관(關)이란 철령(鐵嶺)이란 산 고개에 설치한 것 즉 철령관(鐵嶺關)을 지칭하기에 실제적으로는 영이 기준이라 할 수 있다.
동, 관서, 관북, 호의 경우 호남, 호서, 호북이 그 대표적인 경우라 하겠다. 한편 강(江)이 위치한 지역은 그것을 경계로 지역을 구분하기도 하였다. 서울을 동서로 가로질러 흐르는 한강을 사이에 두고 강남, 강북, 강동 및 강서라고 부르는 경우가 그 좋은 예이다.

여기에서는 호남(湖南)에 대한 유래(由來)에 대하여 고찰해 보고, 황등호(黃登湖)와의 연관성을 살펴 본 후 현대사적인 의미에서 황등호를 재조명(再造明) 해보고자 한다.


글싣는 순서(2회연재)
Ⅰ. 호남의 유래
Ⅱ. 황등호의 재조명

Ⅰ. 호남의 유래

호남평야, 호남지방, 호남사람들, 호남호, 호남문화, 호남학, 호남음식, 호남고속도로, 호남선, 호남인심 …. 이 땅에 태어나 살면서 자연스럽게 듣던 말들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무심코 사용하는 ‘호남(湖南)’이라는 명칭에 대한 유래를 잘 모르는 것 같다. 역시 등잔 밑이 어둡다고나 할까. 아니면 어려서부터 너무나 친근하고 익숙하게 듣고 사용하여 의문되는 생각이 없어져서 그랬을까. 지명은 그 지역의 생김새와 관련이 있는 만큼 관심을 갖고 들여다보면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전라도를 흔히 호남(湖南)이라고 부른다. 이제 호남은 전라도를 일컫는 대명사가 되었다. 그것은 농업사회와 연관된다. 수도(水稻) 작을 생활 수단으로 삼았던 농업사회에서는 호수나 물을 중요하게 여겼다. 자연히 물길을 따라서 생활공간을 확보하게 되었기 때문에 호남이라는 명칭 또한 여기에서 유래한 것이다. 호남은 한자어로 ‘호의 남쪽’이라는 뜻으로서 당연히 ‘호(湖)’가 기준이다. 그렇다면 여기서 말하는 ‘호’는 어디를 가리키는 것일까. 호남의 유래를 살펴보기 전에 먼저 그것과 연관성이 있는 전라도의 유래에 대하여 알아보고자 한다.

1. 전라도의 유래

전라도(全羅道)는 지금의 전라북도와 전라남도를 합하여 부르는 말이다. ‘전라(全羅)’는 호남지방의 중심도시 역할을 했던 전주(全州)와 나주(羅州)의 머릿자를 합하여 만든 이름으로, 고려 현종 때의 전라주도(全羅州道)에서부터 비롯된다. 전라도는 동쪽으로 경상도, 북쪽은 충청도, 서쪽은 서해와 경계가 맞닿아 있다.
먼저 좀 더 깊숙이 전주와 나주의 고을 유래에 대하여 살펴 보고나서 전라도의 유래에 대하여 알아보고자 한다.

1) 전주와 나주의 유래

① 전주
전주는 마한시대 이래 호남지방의 규모가 큰 읍으로 마한의 원산성(圓山城)에서 유래한다. 원(圓)은 '온'의 차음(借音)이어서 백제 때에는 완산(完山)이라 불렸으며, 통일신라시대인 756년(경덕왕 15년)에 '완(完)'을 의역하여 전주(全州)라고 고쳤다. 900년(효공왕 4년)에는 견훤이 후백제를 세우고 이곳을 도읍으로 하였다. 그 후 30여 년간 후백제의 수도가 되었다. 조선시대에는 이씨 왕조의 선조가 살았던 고향이라는 이유로 완산유수부로 개칭하였다가 1403년(태종 3년) 다시 전주부가 되었다. 그 후 전라도 관찰사의 소재지로서 현재의 전라남도와 전라북도를 관할하다가, 1896년 행정구역이 13도(道)로 개편됨에 따라 전라북도만을 관할하였다.

② 나주
나주의 경우에는 후삼국시대 견훤이 금성(현재의 나주지역)을 점령하자 신라(新羅)를 점령해 고을로 삼겠다고 나주(羅州)라 칭하게 되었다. 983년(고려 성종 2년) 전국 12목(牧) 중의 하나로 나주목이 설치되었으며 995년(성종 14년)에 이르러 병마절도사(兵馬節度使)를 두어 군대의 칭호를 진해군이라 하였다. 1011년(현종 2년) 거란의 침입으로 잠시 피난왕도가 되었으며 전국 8목 중 하나로 나주목이 되어 1895년까지 계속되었다.

2) 전라도의 유래

전라도는 삼한시대에 마한(馬韓)의 땅이었다. 삼국시대에는 백제가 이곳을 지배했다. 백제가 660년(의자왕 20년)에 신라와 당의 연합군에게 멸망하고 4년에 걸친 백제부흥운동의 실패 후 당의 관할 하에 있다가 신라에 귀속되었다. 685년(신라 신문왕 5년)에 지방행정제도인 9주 5소경 제도가 대략 정비됨에 따라 완산주(完山州, 현 전주)와 무진주(武珍州, 현 광주)를 설치하여 그 밑의 군현들을 관할하도록 했다. 완산주에는 고부군·김제군 등 10개의 속군, 31개의 속현, 소경(小京)으로서 남원경이 포함되었고, 무진주에는 반남군·양무군 등 14개의 속군, 44개의 속현이 포함되어 있었다. 757년(경덕왕 16년)에 완산주는 전주로, 무진주는 무주(武州)로 개칭되었다.

진성왕대에 전라도 지역은 후백제를 주창한 견훤의 영향권에 들었으며 고려가 후삼국을 통일함에 따라 고려의 영토가 되었다. 995년(성종 14년)에 전주와 주변지역을 강남도(江南道)로, 광주.나주와 주변지역을 해양도(海陽道)로 나누었다. 그러나 현종 9년에 강남도와 해양도를 합하여 전라주도(全羅州道)로 개칭했다. 이는 전주와 나주의 첫 글자를 딴 이름으로 전라도라는 지명의 연원이 되어 조선시대에 들어서도 전라도라는 이름을 고수했다. 그러나 전주와 나주의 품계가 강등되고 이름이 바뀜에 따라 이들 다음으로 큰 고장인 남원과 광주의 이름을 결합하여 전남도(全南道)·광남도(光南道)·전광도(全光道) 등으로 불리기도 했으며, 호남이라는 별칭도 지금까지 많이 사용되고 있다.

조선시대에 전라도.광남도.전남도 등으로 고쳤다가 1896년 13도제를 실시하면서 전라남도와 북도로 나누었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전라도 56개 군이 전라북도 1부 14군, 전라남도 1부 22군으로 통폐합되었다. 1946년 제주도가 도로 승격되어 전라남도에서 분리되었고 1986년 광주시가 직할시로 승격되었다. 전라도는 현재 1개 광역시와 2개 도로 구성되어 있다.

2. 호남 명칭의 유래설

왜 전라도를 호남이라고 불렀을까? 언제 어느 시기부터 그렇게 부르게 된지는 정확히 모르지만 문헌을 통하여 고찰해 보고자 한다. 호남이라는 명칭을 사용하게 된 연유에는 크게 네 갈래 설이 있다.

1) 금강의 유래설

전라도를 호남지방이라고 부르는 것은 호강(湖江 지금의 금강) 남쪽이라는 뜻에서 나온 것이다. 그중 가장 설득력 있는 주장은 금강 상류인 대청댐 부근이 호남과 호서의 기준이 된다는 관점이다. 같은 금강 줄기이지만 대청댐 부근을 옛날 사람들은 ‘초강(楚江)’이라고 불렀고, 남쪽인 대전 방향의 강줄기를 ‘형강(荊江)’이라고 불렀다. 초강에 해당하는 대청댐 북쪽은 호북(湖北)이 되는 것이고, 형강에 해당하는 대청댐 남쪽 지역은 호남(湖南)이 되는 것이다. 당연히 서쪽은 호서(湖西)가 된다.
대청댐 부근을 기준으로 호남과 호서라는 이름으로 부르기 시작한 것은 여말선초(麗末鮮初)부터이다. 금강 상류에 미륵원(彌勒院)이라는 원(院)이 있었다. 경상도에서 서울을 갈 때 반드시 거쳐야 하는 교통의 요지였다. 이 미륵원의 주인이 회덕황씨(懷德黃氏)인 황수(黃粹)라는 인물이었는데, 그는 재산이 넉넉한데다가 손님 대접을 잘해서 많은 학자와 문인들이 미륵원에 모여서 놀다 가곤 하였다. 변계량(卞季良), 이색(李穡), 정이오(鄭以吾) 등이 미륵원에 모여서 한담을 나누다가 그 자리에서 이색이 ‘미륵원기(彌勒院記)’를 쓴다. 여기에서 ‘호남’ 이야기가 나오는 것이다.

2) 김제의 벽골제호 유래설

조선시대 이긍익이 저술한『연려실기술』에 “전라도의 김제군 벽골제호를 경계로 해서 전라도를 호남이라 부른다.”고 기록되어 있다. 벽골제는 삼국시대의 제천 의림지와 밀양 수산제와 3대 저수지이다.

김제시에 위치하고 있는 벽골제는 우리나라 고대 수리시설 중에는 최고(最古) 최대의 저수지 둑이다. 고려시대 김부식의『삼국사기』에 의하면 330년(백제 비류왕 27년)에 쌓았고, 790년(신라 원성왕 6년)에 증축되었다는 기록이 있다. 제방은 포교리(浦橋里)를 기점으로 월승리(月昇里)까지 남북으로 일직선을 이루어 약 3km의 거리에 남아 있다.

이 벽골제의 규모와 그 기능은 조선시대 노사신의『동국여지승람』에 실린 ‘벽골제중수비문’에 자세히 언급되어 있다. 이에 따르면, 벽골제는 길이가 60,843척이고 제내주회(堤內周回)가 77,406보(步)이며 제하(堤下)의 몽리면적(蒙利面積)이 약 9,840결(結)이었다. 그리고 5개의 수문(水門) 즉 수여거, 장생거, 중심거, 경장거 및 유통거가 있었다.

3) 익산의 구교호 유래설

조선시대의『문헌비고』에서는 이 호(湖)를 ‘구교호(龜橋湖, 일명 요교호<腰橋湖> 또는 황등호)’라 하였으며 호의 둘레가 25리(里)에 이른다고 하였다. 이 호는 김제 벽골제(碧骨堤)와 고부의 눌제(訥堤)와 더불어 나라 안에서 가장 큰 제언으로써 3호(三湖)의 칭호를 받았을 뿐 아니라, 호남(전라도)과 호서(충청도)라는 명칭의 유래도 이 호(湖)로 말미암아 생기게 되었다고 한다.
조선시대 김정호의『대동여지도』에도 황등제로 분명하게 명시돼 있어 조선 철종 말까지는 그 이름이 그대로 전해온 것으로 보인다.

4) 기호지방의 유래설

조선조 유학자들의 학파에서 유래한다. 유학은 크게 두 가지로 분류하는데 하나가 율곡 이이를 중심으로 하는 이기이원론(主氣論) 학파다. 다른 하나는 퇴계 이황을 중심으로 하는 이기일원론(主理論) 학파다. 이이가 살고 있고, 기호(畿湖) 지역을 중심으로 학문이 번성하여 기호학파(畿湖學派)라고도 불렀다. 기호지역은 오늘날 경기.충청 지역이다. 한편 이황이 살고 있는 지역은 영남지방이었다. 이 지역을 중심으로 학문이 융성하여 영남학파(嶺南學派)라고도 불렀다. 영남지역은 오늘날 경상북도와 경상남도 지역이다. 여기서 호남지역은 기호지역의 남쪽이래서 '호남(湖南)'이라 칭하였다.

3. 호남의 호(湖) 기준

앞에서 호남 유래에 대하여 살펴보았다. 학자들 사이에도 주장이 분분하다. 그러나 대체적으로는 호강으로 불렸던, 현재의 ‘금강의 이남 지역’이 호남으로 불렸다는 의견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호(湖)는 금강일 가능성이 아주 높다. 그 이유는 첫째로 금강은 전라북도 장수에서 발원하여 충청도를 거쳐서 강경서부터는 길게 전라도와 충청도의 경계를 이루고 있기 때문이다. 둘째로는 금강은 호수는 아니지만 옛날 지명 이름이 호강(湖江 지금의 금강)이기에 호의 남쪽이라는 명칭이 유래하였다. 셋째로는 고려 성종이후 전라북도를 강남도(江南道)라 불렀다. 즉 강의 남쪽이 전라도였던 것이다. 호강과의 연계성을 입증하는 대목이라고 할 수 있다.

이에 반면 벽골제호는 김제시에 있다. 이곳은 호남평야의 심장부이다. 북쪽은 익산과 군산, 동쪽은 완주, 서쪽은 부안과 접해있다. 충청도와 접한 지역이 아니기 때문에 호남의 분기점으로 삼기에는 문제가 있다고 본다. 아마도 벽골제가 고대 최대최고의 수리시설이라는 닉네임 때문에 그에 은유되어 호남의 기준으로 인구에 회자되지 않았나 싶다.

다음으로 익산시의 구교호는 그 흔적조차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사라진지 오래되었고, 문헌상으로도 미약하다. 마지막으로 기호지방의 기준 설은 호남지방 즉 전라도 지역과 너무나 동떨어져 있기에 그 설득력이 더 더욱 미비하다. 그렇게 되면 전라북도와 인접한 충청남도 일부 지역도 호남지역에 편입되는 오류가 생긴다. 전국의 유학 학파 구분으로는 가능했을지 몰라도 지역구분으로서는 합당하지 않다고 판단된다.

4. 기타 전통적 지역명칭들의 유래

1) 호서(湖西)와 호북(湖北)

호서(湖西)란 호수의 서쪽을 말하는 한자식, 특히 중국식 표현이다. '호'자라면 흔히 전라도 땅덩어리를 연상한다. 여기서 '호서(湖西)'는 충청도를 가리키는 말이다. 요즘 식으로 말하면 충청북도와 충청남도를 합해 칭하는 것이다.
이 경우 호수는 어느 곳일까? 크게 두 갈래로 나뉜다. 첫째는 충청북도 북동쪽 제천에 있는 의림지를 말한다. 충청남도와 충청북도 즉 충청도가 대체로 '의림지 서쪽'에 있어서 호서라고 불러 온 것이다. ‘호북(湖北)’은 당연히 의림지의 북쪽 지역이라 할 수 있겠다. 두 번째는 앞에서 설명한 금강 상류인 대청댐 부근이 호서, 호북 및 호남의 기준이 된다는 관점이다.

2) 기호(畿湖)

기호(畿湖)란 무엇인가. '기'자는 경기(京畿)의 '기'자를 가리킨다. 기는 고려시대 이래 수도와 그 주위 지역을 합해서 말해 온 글자이다. 요즘 식으로 하면 수도권이 곧 기이다. 여기에서 '호'자는 충청도를 가리킨다. 이 호자에서는 호서를 연상하면 된다. 따라서 ‘기호(畿湖)’는 경기도와 충청도 및 황해도 일부를 합해서 지칭하는 지명이다.

3) 영남(嶺南)

충청북도 괴산군과 경상북도 문경군 사이에는 소백정맥 중의 유명한 새재(우리나라 말) 즉 조령이 있다. 옛날 장정 1만 명도 넘어가기 힘든 천험의 협로(峽路)로 알려져 거기에 조선정부는 관(關) 사솔, 즉 방어 및 통과 통제시설들을 갖추었다. 그것이 문경에서 괴산 사이에 있는 조령 제1관문(주흘관), 제2관문, 그리고 제3관문이다. 이들 관문이 선 조령 길은 오늘날 사용되고 있지 않고 관광객이나 연구자들의 탐방로(探訪路)로나 쓰이고 있다. 대신 부근에 만들어진 이화령 길을 통해 정맥 남북이 연결되고 있다.

그 험하고 높은 소백정맥의 일개의 안부(鞍部)인 새재 조령(鳥嶺 : 548m)과 충청북도 단양군과 경상북도 영주시의 경계에 있는 대재 즉 죽령(竹嶺 : 689m)의 '령'자에 의지해서 그 남쪽 지역을 ‘영남(嶺南)’이라고 하였다. 도(道)로는 경상도를 가리킨다.

4) 영동(嶺東)과 영서(嶺西)

태백정맥의 세 줄기 정맥 중 맨 동쪽에 있는 대관령정맥(해안정맥)의 대관령 동쪽을 ‘영동(嶺東)’이라고 말한다. 대관령정맥의 동쪽을 차지한 곳이 영동이어서 그 지역은 동해안을 따라 남북으로 길다. '영서(嶺西)'는 대관령정맥의 서쪽인데, 그 서쪽 한계는 경기도-강원도 경계선이다. 그러니까 강원도 중 대관령정맥 서쪽 부분이 영서지방이 된다.

5) 관북(關北), 관서(關西) 및 관동(關東)

조선 광해군 때의 유명한 재상 이항복이 함경도 땅으로 귀양을 갈 때 그는 강원도 땅을 지나고 그 북쪽 변경에 우뚝 선 천험의 큰 고개인 철령(鐵嶺 : 685m)에 이르러 한 서린 시를 아래와 같이 읊었다.

「 철령 높은 봉에 쉬어가는 저 구름아
   고신원루(의역 : 외로운 신하의 한 서린 눈물)를 비삼아 띄어다가
   임 계신 구중심처에 뿌려본들 어떠리. 」


왜 그가 하필이면 철령 고개에서 그 서러운, 임금을 그리는 애달픈 시를 읊었을까? 지리적으로 보면 그 이유가 뚜렷이 선다. 철령은 조령 이상으로 천험의 요새지로서 1당 1만으로 외침을 막아 낼 수 있다고 평가된 높고 험한 협로(峽路)이다. 그 너머는 한양서 멀고 먼 함경도 땅이 되기 때문이다. 어쩌면 다시는 되돌아올 수 없는 귀양길이 되고 그 귀양지에서 생을 마감할지도 모르기 때문에 그는 눈물의 시를 읊은 것이다.

조선 정부는 이 철령에 관을 설치하여 방어요충으로 적극 활용하였는데 그 점은 아주 합당한 것이었다. 그 철령관(鐵嶺關)에서 '관'자를 따서 그 북쪽지방을 '관북(關北)'이라고 하여 왔다. 그러니 관북은 곧 함경도 땅인 것이다. ‘관서(關西)는 서울을 지키기 위한 관문의 하나였던 철령관의 서쪽지방이다. 즉 평안도 땅이다.

한편 철령관에 연유해서 그 동쪽을 '관동(關東)'이라 하고 곧 강원도 전체를 지칭하는 말로 쓰이고도 있으나 가끔 혼란을 불러일으키는 면이 있다. 철령관 동쪽은 실질상 강원도의 동부여서 관동이라는 표현으로 강원도 전체를 대신하는 데는 문제가 있는 것이다. 그러나 옛 문헌이나 시가(詩歌)에서 관동은 곧 강원도로 간주되는 경우를 자주 만날 수 있음은 피할 수 없는 노릇이다. 다른 한편 관동과 관서는 고려 성종 때 전국을 10도(道)로 편성하면서 관내도(關內道 : 서울, 경기도)의 동쪽 지역에 있는 땅이라 하여 ‘관동’과 관내도의 서쪽 지역이라 하여 ‘관서’라 명명한데서 유래했다는 설이 있다.

6) 해서(海西)
해서(海西)란 바다의 서쪽이란 뜻으로 흔히 황해도 지방을 일컫는다.

●이 글은 채수훈씨가 소통뉴스에 보내주셨습니다.
●채수훈씨 약력: 현, 전라북도 익산시 어양동사무소 사회복지 전담공무원.
원광보건대학 사회복지과 겸임교수.



편집국 06-10-17 11:14
  • Ⅱ.황등호의 재조명
  •    

     
    '소통레이더'

    '소통레이더'는 각 읍면에서 활동하는 리포터와 명예시민기자들이 해당 읍.면 소식들을 담아내는 란입니다.
    '사람들'
    읍.면에서 고향을 지키며 살고 있는 분, 타향에서 고향을 빛내신 분들의 삶을 그려내는 란입니다.
    '마을탐방'
    읍.면의 크고 작은 마을의 유래,문화,사람들의 삶의 모습 등을 그려내는 란입니다.
    '업체 . 단체탐방'
    읍.면에 속해있는 기업이나 소상공업체 또는 그 지역의 단체들을 탐방 소개하는 란입니다.
    '기사담기'
    타 언론에 게재 된 해당 읍.면과 관련 있는 기사나 글을 담는 곳입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기사올림방
    발행소 : 전라북도 익산시 부송동 1120번지 707동 302호(제일5차아파트 상가3층) 소통뉴스
    TEL. 063)837-3773, 837-3445  FAX. 063)837-3883  사업자등록번호 : 403-81-42187   편집국이메일 : sotongnews@empal.com
    (유)소통뉴스 발행인 : 이백순 편집인 : 공인배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전북 아 00009 등록년월일 : 2006년2월2일
    Copyright (c) 2006 SOTONGNEWS.COM All rights reserved.